• 고솜

조승연이 말하는 ‘나’, WOODZ라는 새로운 장르의 확립